• 홈으로
  • 즐겨찾기 추가
  • 시작페이지 등록
  • twitter
  • facebook
공유하기
전세계는 미국발 금융위기로 인하여 1929년 대공황이후 최악의 경제적 재앙에 직면해 있다. 미국을 포함하여 전지구적 차원의 공동대응으로 위기극복에 혼신의 힘을 다하고 있다. 한국도 이 대열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

   미국의 대통령은 미국시민들이 뽑는다. 그러나 미국이 주도한 세계화는 미국과 세계를 공동운명체로 묶어놓았다. 미국 대통령선거가 미국만의 행사로 끝날 수 없는 이유다. 누가 차기 미국 대통령으로 선출되어 어떤 정책과 방향으로 미국을 이끌 것인가는 미국민만의 관심사가 아니라 전세계인의 관심사가 아닐 수 없다.

   대한민국의 정치인으로서 나는 우리의 삶에 크나큰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는 두 분야에 대한 주요 후보의 정책과 공약에 큰 관심을 갖고 유심히 관찰하고 있다.

   첫째는 우리는 물론 전세계 시장을 공황상태로 몰아넣은 월가의 국제금융자본에 대한 정책이다. 이들을 적절하게 통제할 국제적 리더십은 차기 미국대통령의 가장 중요한 과제가 되었다. 이 점에서 오바마 후보가 맥케인 후보보다 더 신뢰받고 있는 듯하다.

   둘째는 우리 민족의 운명을 좌우할 대북 정책이다. 지난 수년간 한반도 문제는 ‘대결적 노선’의 시행착오로 인한 소모적 낭비를 경험해 왔다. 우리 민주당은 북한과의 평화적 대화를 통한 평화·번영과 북한과 미국과의 직접대화를 줄곧 주창해왔다. ‘군사적 대결까지 불사’하겠다는 맥케인 후보측의 정책보다 ‘북한 최고지도자와의 직접적인 대화와 협상’을 선언한 오바마측의 정책이 보다 미래지향적으로 보인다.

   지금 세계는 행동할 때다. 발등에 떨어진 불을 끄기 위해 모든 노력과 수단을 다해야 한다. 그러면서 동시에 지금은 성찰해야 할 때다. 오늘의 재앙을 초래한 ‘신자유주의적 세계화’가 가진 근본적 문제를 성찰하여 본질적 해법을 고민해야 한다.  

   월가의 금융CEO가 수천억원의 스톱옵션을 향유하는 이면에, 전세계의 중산층과 서민은 피눈물을 흘리고 있다. 카지노 자본주의 또는 정글 자본주의로 불리는 이 잔혹한 양극화를 극복할 대안을 성찰해야 한다. ‘신자유주의적 세계화’를 대체할 ‘인간의 얼굴을 한 세계화’를 모색해야 할 때다.

   버락 오바마후보는 미국과 세계가 당면한 문제에 대한 설득력있는 대안과 위기극복의 리더십을 보임으로써 미국민들의 선택으로 떠오르고 있다. 만약 미국민이 버락 오바마후보를 차기 대통령으로 선택한다면, 그 자체로써 세계는 새로운 글로벌 경제패러다임을 모색하는 첫걸음을 내딛는 계기가 될 것이며, 한반도 문제해결과 우리 사회의 양극화 해소를 통한 대안모색을 위해서도 긍정적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한다.